[연재] 주선(酒仙)이 되는 길 ⑫ 엄나무주

‘요통에 특효’ 명성 자자 한국에너지l승인2017.1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엄나무는 우리나라 산과 들에 자생하며 ‘엄목(嚴木)’ 또는 ‘음나무’라고도 불립니다. 나무껍질은 약용하며 뿌리와 어린잎은 식용합니다. 뿌리껍질은 ‘해동피’라 하여 예부터 요통에 특효약으로 쓰였으며 한번 치유되고 나면 평생 재발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 약효
 강장 보호, 관절염, 당뇨, 거담, 신경통, 신장염, 요통, 위궤양, 위암, 이뇨, 풍, 풍습(風濕), 혈액순환

* 담그는 법 
1) 뿌리를 깨끗이 씻어 말려 재료 200g에 담금주 1.8리터의 비율로 담근다. 뿌리에는 다른 부위보다 약 3배 정도의 약효가 있다.

2) 나뭇등걸, 잔가지, 나무껍질 200g에 담금주 1.8리터의 비율로 담근다. 

3) 서늘한 곳에 6개월 이상 저장하고, 하루에 소주잔으로 한 잔씩 1~2회 공복에 마시면 좋고 치유되면 복용을 중단한다.


한국에너지  koenergy@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