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0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에너지 전환을 넘어 세계 일류 에너지 산업으로 가는 길을 모색해야
[한국에너지신문] 에너지 전환이라는 용어가 무슨 뜻인지 정확히 이해하기는 어렵지만, 기존의 원전과 석탄 위주로 전력을 생산하던 구조에서 가스나 재생에너지로 이를 대체해 나가는 것을 에너지 전환이라고 일컫는 것 같다. 탈원전 탈석탄이라는 용어가 심각한 ...
한국에너지  2017-09-18
[사설] 에너지 정책 비판, 관성에서 벗어나야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나라의 에너지 정책 계획은 중장기적이라고는 하지만, 기본적으로는 단기적인 계획이다. 에너지 기본 계획은 물론이고 전력계획도 마찬가지다. 우리나라가 인정해야 하는 한계는 자원의 부족함이다.지금까지도 우리나라의 에너지 자원 수입의존도...
한국에너지  2017-09-11
[사설] 좋은 정책일수록 챙겨야 할 것이 많다
‘청정에너지’ 중요하지만 자급자족도 고려해야비정규직 전환도 관련법 손질 없이는 ‘무용지물’ [한국에너지신문]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다양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각계각층은 그에 대해 반발하기도 하고, 환영하기도 한다. 정책을 세워 추진하는...
한국에너지  2017-09-04
[사설] 예산이 정책의 의지를 말한다
[한국에너지신문] 신재생에너지 산업 발전과 보급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서는 당장 내년도 예산 확보와 신재생에너지법을 다듬어 나가는 일이 시급하다.신재생 관련 예산은 1988년부터 2000년까지 750억 원이 사용되었고 2005년 노무현 정권이 한 해 1...
한국에너지  2017-08-28
[사설] 탈원전·탈석탄 정책은 논제가 아니다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는 지금 70년대 경제개발을 추진하면서 동력 공급의 핵심 정책이었던 원전 정책을 두고 일고 있는 논란을 마주하고 있다. 그야말로 60여 년 만에 에너지 정책 방향을 두고 논쟁이 뜨겁다. 지금까지 에너지 정책을 두고 이렇게 국민의 ...
한국에너지  2017-08-21
[사설] 전력계획, 기술진보와 국민기대 모두 담아야
[한국에너지신문] 아직 완전한 틀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의 밑그림이 이제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주말에 공개된 8차 전력수급계획 설비계획 초안은 그 일단을 보여 주고 있다. 정부는 2030년 전력설비 예비율 ...
한국에너지  2017-08-14
[사설] 中 상용 전기차 국내 진출, 배터리업계에 기회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자동차 배터리 시장에 최근 오묘한 바람이 불고 있다. 국내 상용차 시장에 중국 업체들이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베이징자동차가 한국에 버스와 트럭 등 상용차를 팔기 위해 한국에 왔다. 비야디자동차 역시 이미 진출해 있다...
한국에너지  2017-07-28
[사설] 재생에너지공사 설립 고려해 볼 만하다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백운규 산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신재생에너지공사 설립 제안이 나왔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제안인데, 백 후보자는 얼마든지 고려할 수 있다고 대답하였다.국내 신재생에너지 시장은 소규모 민간 사업자 위주로 돼 있다. ...
한국에너지  2017-07-24
[사설] 재생에너지, 에너지 투자 패러다임도 바꾼다
[한국에너지신문] 재생에너지가 에너지 투자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는 보도는 이미 심심치 않게 있었다. 그러한 보도는 미국의 유수 기업, 심지어는 석유 자원 관련 기업까지도 재생에너지 투자를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는 정도가 대부분이었다.한편에서는 재...
한국에너지  2017-07-17
[사설] 지금까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해 성찰할 시간이 왔다
[한국에너지신문] 문재인 대통령의 6.19 탈원전 정책 발표에 대해 에너지 업계가 뜨겁게 끓어오르고 있다. 특히 원전 공대 분야의 대학교수들이 집단적으로 탈원전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오고 있다. 사회 여론 형성 집단이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것...
한국에너지  2017-07-10
[사설] 삐걱거리는 에너지 공공기관 기능조정 재고해야
[한국에너지신문] 지난 정부에서 급하게 추진되었던 에너지 공공기관의 기능조정이 여기저기서 삐걱거리고 있다.당장 동서발전과 남동발전의 상장은 정부의 화력 축소 방침에 따라 동력을 잃어버리는 분위기다. 표면적인 이유는 그것이지만, 처음부터 매각해야 할 필...
한국에너지  2017-07-03
[사설] 탈핵 정책을 넘어서 올바른 에너지정책 수립해야
[한국에너지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탈핵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지난 19일 원전의 상징인 고리 원전 1호기 폐쇄 기념식에 참석, 예상을 넘어서는 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을 선포했다.민주당은 지난 대선에서도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30% 정도로 늘리는 공약을 제...
한국에너지  2017-06-26
[사설] 신재생에너지, 새로운 눈으로 가치 창출해야
[한국에너지신문] 원자력 강국인 프랑스가 최근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기치로 내걸었다. 원자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발전량의 70%가 넘는 프랑스가 이런 결정을 했다.경제력으로나 원자력 측면에서나 선진국인 프랑스의 결정을 보면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
한국에너지  2017-06-19
[사설] 에너지 정책, 문제는 다르지만 소통이 우선
[한국에너지신문] 새 정부 들어 에너지원의 다양성만큼 다양한 요구가 넘쳐나고 있다. 정부는 새로운 각오로 임하겠지만, 각 업계는 목소리가 서로 달라 갈등의 조짐까지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그러나 이렇게 요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은 한편으로는...
한국에너지  2017-06-12
[사설]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지원과 규제 분명하게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에너지 업계에는 큰 변화의 움직임이 일고 있다. 변화의 정체는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의 사용으로 요약된다.이같은 정책의 방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 파리협정 준수, 에너지 자립 기반 확보 등 다양한 목적을 ...
한국에너지  2017-06-05
[사설] 에너지 믹스의 변화,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한국에너지신문] 변화는 어떤 것은 강제적이고, 어떤 것은 자율적이다. 에너지 산업계의 변화는 강제와 자율 사이 그 어디엔가 있다. 가장 돋보이는 변화는 에너지 믹스의 변화다.이것은 기후변화라는 인위적이고 강제적인 변화의 결과다. 하지만 에너지 믹스의...
한국에너지  2017-05-29
[사설] 환경친화적인 수송용 에너지 세제 개편을 기대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정부가 수송용 에너지 세제 개편을 검토하고 있다.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시도인데, 휘발유, 경유, LPG 등 수송용 연료의 세율 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이다.세제 개편에는 다양한 방향이 있을 수 있으나, 가장 중...
한국에너지  2017-05-22
[사설] 에너지 업계 관점에서 본 문재인 정권 출범
[한국에너지신문] 폭풍우가 휘몰아치던 정국이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드디어 안정을 찾았다. 돌이켜 보면 헌정사에서 초유의 대통령 탄핵이라는 감내하기 어려운 역사의 파고를 잘 넘기지 않았나 하는 감회가 든다.문재인 정...
한국에너지  2017-05-15
[사설] 재생에너지, 미래에 반드시 결실 거둔다
[한국에너지신문] 대통령 선거가 이제 일주일 앞으로 바짝 다가온 가운데, 최근 들어 에너지 환경 공약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져나오고 있다.열다섯 명이나 출마한 대통령 선거에서 각자의 공약을 다 비교해보기는 불가능하지만, 유력 후보들과 그들이 속한...
한국에너지  2017-05-08
[사설] 대선 후보들은 ‘에너지부’ 신설에 대한 확고한 입장을 밝혀라
[한국에너지신문] 대통령 선거가 보름 정도 남았다. 이번 대선 과정에서 드러나는 가장 큰 취약점은 각 후보마다 구름 잡는 정책만 내세울 뿐, 가슴에 와 닿는 확고한 정책은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이다.특히 에너지 분야는 더욱 그렇다. 지난 12일 각 정당...
한국에너지  2017-04-2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