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7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설] 非 재생에너지원 비중 너무 크면 경쟁력 없다
[한국에너지신문] 파리협정에 의한 신기후체제는 이제 재생에너지가 아니면 안 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게 우리의 판단이다. 얼마 전 노르웨이의 국부펀드가 한전을 투자대상 기업에서 제외했다는 소식이 들려 왔다. 향후 투자금지도 그렇지만 이미 투자된 ...
한국에너지  2017-03-27
[사설] 미숙하다고 다그치면 될 일도 안 된다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각 지방 도처에서 크고 작은 에너지 관련 콘퍼런스와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와 각 기관의 필요에 따라 생긴 행사이니만큼 규모를 떠나 있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운영이나 여러 가지 면에서 어려움은 있을 수 있다. ...
한국에너지  2017-03-20
[사설] 에너지부처 독립, 에너지 지방분권이 먼저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나라의 독립 에너지부처는 1977년 신설돼 1993년 구 상공부와 통합된 구 동력자원부가 시초다. 우리나라에 독립된 에너지부처가 생겼던 계기는 널리 알려진 것과 같이 석유 파동 때문이었고, 에너지 문제의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한국에너지  2017-03-13
[사설] 전기사업법 개정안, 끝이 아닌 시작이다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경제급전’ 원칙이 깨지는 것이 아니냐는 푸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고 한다.이번 개정안의 골자는 정부가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세우고, 전력거래소가 전력시장을 운영할 때 경...
한국에너지  2017-03-06
[사설] 폐기물·폐열 에너지, 활용 앞서 안전기술 확보를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폐기물과 폐열 에너지 활용이 늘어나면서 이에 따른 부작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들 에너지의 활용은 정부 차원에서 권장되는 면이 없지 않다. 하지만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필요한 부분에서 활용하는 것은 나쁘지 않지만, 안전성 확보없이 ...
한국에너지  2017-02-27
[사설] 美 트럼프 정책, 에너지 산업 융성의 기회로
[한국에너지신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집권은 미국 내만이 아닌 국제적인 일대 사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에너지 자원 산업을 진흥시키겠다는 정책을 공언했고, 이것이 어느 정도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가 말하는 에너지 자원 산업은 가스와...
한국에너지  2017-02-20
[사설] 원자력 안전, 1차는 재발 방지 2차는 기술 연구
[한국에너지신문] 일은 저질러 봐야 되는지 안 되는지를 알 수 있다. 하지만 그런 이야기는 작은 일에 국한된 것이고, 작은 실수가 일파만파로 퍼지는 일에서는 안전제일주의가 ‘제일’이다. 원자력은 어쩌면 작은 실수가 가장 큰 파장을 낳을 수 있는 분야다...
한국에너지  2017-02-13
[사설] 에너지 정책의 새 전환기 만들어 내야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나라가 처한 최근의 상황은 중요하면서도 위급한 상황이다. 그것이 에너지 업계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계의 대체적인 평가다.국제적으로 올해는 파리협정이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는지를 알아보는 ‘리트머스 시험지’와 같은 해다. 주요 산유국들...
한국에너지  2017-02-06
[사설] 씁쓸한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계획 변경
[한국에너지신문] 정부가 지난 24일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 계획을 변경했다. 정부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변경과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해 계획의 2017년도 할당분을 재조정해야 해서 이러한 계획 변경이 있었다고 밝혔다.변경의 골자는 올해 기업 추가...
한국에너지  2017-01-31
[사설] 저유가에도 고유가에도 ‘충격 완화’가 목표
[한국에너지신문] 정부가 최근 4차 석유비축계획을 비축량을 약간 줄이는 방향으로 수정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지난해 상반기부터 업계와 정부 일각에서는 시행이 시작된 2014년부터 약간의 수정을 염두에 뒀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2015년부터 이어진 각 보...
한국에너지  2017-01-16
[사설] 에너지신산업 민관 투자, 액수가 문제가 아니다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들어 정부와 민간의 합동 투자로 에너지 산업계에 대한 투자 규모가 여러 지면을 통해 보도되고 있다.묵은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상황에서 새해의 사업 계획을 여기저기서 밝히는 것은 당연하다. 대부분 투자액수는 수십조 단위가 ...
한국에너지  2017-01-09
[사설] 내부 확실하고 분명하게 단속하는 한 해로
[한국에너지신문] 새해는 더 힘든 해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정초부터 귓전을 때린다. 에너지 업계에도 이러한 예측이 팽배하다. 이유가 없지 않은 예측인데, 요약하면 대외적 불확실성이 크다는 것이다. 하지만 어렵지 않은 해는 이제까지 한 해도 없었다. 우...
한국에너지  2017-01-02
[사설] 에너지업계는 내년을 어떻게 준비하는가
[한국에너지신문] 여름부터 겨울에 이르기까지 올해의 거의 반 이상을 뜨겁게 달군 에너지 업계의 뉴스는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와 관련된 것이었다. 3배수 3단계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으로 그 뉴스는 이제 약간은 힘을 잃으려 한다. 하지만 시행이...
한국에너지  2016-12-19
[사설] 에너지 갈등, 연구·발전의 계기로 만들어야
[한국에너지신문] 에너지는 생활 필수재이기 때문에 국가의 정책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또한 에너지는 시설이 필요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 지역주민들 각각의 입장과 역할이 중요하다.그러나 획일적으로 모두 찬성, 혹은 모두 반대할 수는 없는 일이다. 추진하...
한국에너지  2016-12-12
[사설] 이산화탄소 자연 흡수량 감소 상황 경계해야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정부가 관계기관 합동으로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를 발표했다. 정부가 이를 발표하면서 그나마 내세운 것은 발전 부분에서 석유와 천연가스를 사용하는 화력발전이 줄어들고, 그 대신에 원자력발전과 집단에너지의 실적이 다소 높아졌다는...
한국에너지  2016-12-05
[사설] 신기후체제 대응, 개념 전환이 필요한 때다
[한국에너지신문] 신기후체제가 현실이 된 가운데, 우리나라의 에너지 업계는 손익계산에 분주한 것 같다. 신기후체제에 비우호적인 사람이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미국의 정책에 동조해 가야 할지, 당장 현실이 된 신기후체제의 작동 방식에 순응해야 하는지...
한국에너지  2016-11-28
[사설] 에너지업계, 경계는 하되 겁은 먹지 말라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나라도 어려움에 봉착해 있지만, 에너지업계는 특히 미국의 대통령으로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가 당선된 것을 더욱 걱정하는 눈치다.그도 그럴 것이 당장 미국의 에너지 정책 중 석유와 가스 같은 전통에너지를 중시하고, 신재생에너지와 관련...
한국에너지  2016-11-21
[사설] 성큼 다가온 겨울, ‘에너지 복지’에 눈 떠라
[한국에너지신문] 냉방 전기료 누진제 관련 소식을 전한 지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성큼 다가온 겨울을 보내야 하는 국민들로서는 벌써부터 난방비가 걱정이다.역사가 그렇게 오래된 것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는 서민과 보호계층에 대한 난방비 지원 제도가 그나마...
한국에너지  2016-11-14
[사설] 에너지공기업, 공모절차 더욱 투명해져야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에너지공기업들의 사장과 관련 기관들의 이사장 및 원장 등 수장들의 공모절차가 이어지면서 새로 선임되는 이들의 면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특히 이들이 정부나 관련 기관에 ‘줄서기’를 한 ‘낙하산’ 인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증폭되고...
한국에너지  2016-11-07
[사설] 에너지업계, 외부 상황에 흔들림 없어야
[한국에너지신문] 최근 정치 상황의 여파가 에너지업계에도 직격탄을 날리는 모양새다. 당장 청탁금지법 등의 영향으로, 기업들은 정상적인 경영활동조차 조심스러워한다. 내년의 중요한 사업들을 위한 예산 정책에도 현재의 정치 상황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마...
한국에너지  2016-10-3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