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관리공단, 해양사고 대응장비로 농업용수 공급

영농 피해 최소화 위해 가뭄피해 지원 체계 만들어 조강희 기자l승인2017.06.20l수정2017.06.20 16: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해양환경관리공단은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가뭄으로 인한 영농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국민 가뭄 피해 지원체계’를 구축했다.

[한국에너지신문] 해양사고 전문 방제 기관인 해양환경관리공단(이사장 장만)이 가뭄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농촌에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장비를 지원한다.

펌프 등 해양오염사고 대응 장비는 농업용수 공급 장비로 활용할 수 있어 농업 경영인들에게도 큰 도움이 된다. 해양환경관리공단은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가뭄으로 인한 영농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국민 가뭄 피해 지원체계’를 구축했다.

공단 측은 “가뭄피해가 더 심해지면 가뭄지역 인근의 댐과 저수지, 지하수 등 여유 수자원을 연계해 주면서 피해지역에 물을 필요한 최소한이라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뿐만 아니라, 전국 12개 시·도에 지사를 운영하고 있는 공단은 가뭄 극복을 위해 관할 지자체와의 협력체계를 만들었다. 지자체가 요청하면 공단의 인력과 보유장비를 가뭄 현장에 즉각 동원할 수 있다. 

해양오염사고 대응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공단의 장비는 고성능 펌프 55대, 양수기 12대, 임시저장조 157개, 카고트럭 34대 등이다. 이들 장비를 활용하면 가뭄의 대응을 위한 양수와 급수에 큰 도움이 된다. 지자체와 유관기관이 장비와 인력 지원을 원하는 경우 공단 방제기획팀(02-3498-8593)이나 해당지역 지사로 문의하면 된다.

장만 해양환경관리공단 이사장은 “장마 이후 가뭄이 완전히 해갈될 때까지 지자체와의 유기적으로 협조하면서 물을 공급하는 데애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