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 아파트, 12월부터 ‘패시브하우스’로

단열 강화 등 통해 온실가스·주거비↓ 이연준 기자l승인2017.06.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올해 12월부터 사업계획승인 대상인 3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의 에너지 의무 절감률이 현행 30~40%에서 패시브하우스 수준인 50~60%로 상향된다.

패시브하우스란 기밀성과 단열성을 강화하고 태양광과 같은 자연에너지를 적극 활용해 최소한의 냉난방으로 적절한 실내온도를 유지할 수 있게 설계된 주택이다. 

국토교통부는 에너지 의무 절감률을 30~40%에서 50~60%로 상향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에너지절약형 친환경 주택의 건설기준’을 개정·공포하고 올해 12월부터 시행한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 및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2009년부터 에너지 의무 절감률을 단계적으로 강화해왔으며 올해 목표 달성을 위해 지난해 11월 행정 예고됐다.

개정안에 따라 친환경 주택의 에너지 의무 절감률은 평균전용면적 70㎡ 초과는 60% 이상, 평균전용면적 60㎡ 초과 70㎡ 이하는 55% 이상, 평균전용면적 60㎡ 이하는 50% 이상으로 에너지 설계기준이 강화된다. 벽체, 창, 문 등의 단열이 강화돼 신축 공동주택의 에너지성능이 독일 패시브하우스 수준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에너지 의무 절감률 강화에 따라 ‘에너지절약형 친환경 주택 건설기준’과 연계되는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도 상향한다. 전용면적 60㎡ 초과인 경우 1등급 이상에서 1+등급 이상으로 상향하고, 전용면적 60㎡ 이하인 경우 3등급 이상에서 1등급 이상으로 상향한다. 


이연준 기자  junelee@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