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빅데이터로 전기화재 막는다

‘빅데이터 기반 전기화재 위험예측 서비스’ 조강희 기자l승인2017.12.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4차 산업혁명시대, 이제 전기화재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고예방 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게 됐다.

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이달 말부터 ‘빅데이터 기반의 전기화재 위험예측 서비스’를 구축한다. 

‘전기재해 통계분석집’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최근 5년간 전기화재 발생건수는 총 4만 1724건이다. 이에 따른 재산피해액만 3491억 원에 달한다. 2010년 9442건을 기점으로, 매년 총력적인 전기화재 예방 노력 끝에 6년 연속 감축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선진국에 비하면 잦은 수준이다.

전기안전공사가 새롭게 구현하는 ‘빅데이터 기반 전기화재 예방 예측 서비스’는 전기화재의 직간접적인 요인들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전기화재 위험지역을 모니터 지도상으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해주는 사업이다.

2009년도부터 축적한 1억2000만 건의 안전점검 결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부 각 부처의 전기화재 현황 데이터(행정안전부)와 기상정보(기상청), 건축물 정보(국토교통부) 등을 수집해 분석 기반을 마련하고, 과거 사고유형과 유형별 원인 인자를 도출해 건물별 사고 위험도 등급을 산출하는 방식이다.

6월부터 시범사업을 펼쳤던 대구지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기상 조건과 건물 노후도 외에 현장점검 데이터인 절연저항 값 및 옥내외 배선 등의 특성이 전기화재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기안전공사는 대구지역 시범사업 경험을 토대로, 일반용 안전점검 인력 배치와 점검빈도를 최적화하는 데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적극 활용한다. 서비스 대상도 전국으로 확대해 내년 1월부터 일반 국민에게 전기안전 지도를 온라인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 11월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최한 ‘2017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