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스라이팅, 전세계에 LED 조명 10억개 공급 달성

10억개 LED 조명 공급한 세계 첫 번째 기업, 2020년까지 20억개 목표 이연준 기자l승인2017.12.04l수정2017.12.04 17: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필립스라이팅은 대한민국을 포함한 전 세계국가에 총 누적 10억개의 LED 램프 및 등기구를 공급했다

[한국에너지신문] 필립스라이팅은 대한민국을 포함한 전 세계국가에 총 누적 10억개의 LED 램프 및 등기구를 공급했다. 이는 단일 기업으로 세계 최초의 기록이며, 에너지 절약 및 지구기후변화를 위한 범 지구적 노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필립스라이팅은 10억번째 LED조명 공급을 기념하기 위해 독일 본(Bonn)에서 특별 행사를 열고 유엔(UN), 국제에너지기구(IEA), 지구환경기금(GEF) 등 국제 기구 관계자들에게 10억번째 LED 전구를 증정했다.

필립스라이팅은 이번 성과를 ‘글로벌 조명 챌린지’ 캠페인의 일환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고효율 조명 제품 공급에 앞장설 예정이다.

‘글로벌 조명 챌린지’는 24개국이 함께 뜻을 모아 청정에너지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참여 중인 ‘청정에너지장관회의(Clean Energy Ministerial)’에서 공표한 캠페인이다. 총 100억개의 LED 조명과 같은 고효율, 고품질, 경제적인 조명 제품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중 필립스라이팅은 2020년까지 20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필립스라이팅은 이번 캠페인 출범 이전부터 에너지 절감을 위해 노력해왔다. 백열전구의 단계적 폐지를 주장하기 시작한 2006년 12월 당시 전세계 전력 소비에서 조명이 차지하는 비중이 19% 였다면, 백열전구 폐기가 본격화되고 고효율 조명이 대중화된 2015년 12월 파리기후협정이 체결된 시기에는 15%까지 감소했다.

필립스라이팅은 LED 조명으로의 전환에 그치지 않고 4차산업혁명이 조명에 결합한 형태인 커넥티드 조명 시스템의 적극적인 도입을 통해 에너지 절감에 계속 앞장설 예정이다.

유엔(UN) 특사이자 지속가능에너지 국제단체인 SE4ALL의 최고경영자 레이첼 카이트(Rachel Kyte)는 “파리기후협정 당시 수많은 기업들이 저탄소 시대를 위한 약속을 했다. 그 중 필립스라이팅은 단 2년만에 2020년 목표 수치의 절반을 이뤄내며 약속을 실제로 지켜냈다. 10억개의 LED 조명 판매는 30만개 가정의 에너지 소비량과 같다. 필립스라이팅은 우리 모두가 함께 한다면 더 멀리 더 빨리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필립스라이팅의 글로벌 대관부서의 해리 버하(Harry Verhaar) 팀장은 “10억개의 LED 조명과 전통조명의 에너지 소비를 비교했을 때 절약된 에너지의 양은 30개의 중형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에너지와 1200만대의 차량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량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연준 기자  junelee@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1712   |  등록일자 : 2011년 7월 21일   |  제호 : 한국에너지신문  |  발행인 : 남부섭  |  편집인 : 남부섭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발행일자 : 1994년 5월 3일  |  전화번호 02-3463-4114  |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  webmaster@koenergy.co.kr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