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에너지안전시스템 동남아국가에 이전

한-아세안 에너지안전정책 포럼서 다양한 관련 방안 논의 조강희 기자l승인2017.07.13l수정2017.07.13 16: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인천 하얏트 호텔에서 ‘제2차 한-아세안 에너지안전정책 포럼’을 아세안 회원국 에너지안전 정책관계자 등 30여명을 초청해 개최했다.

[한국에너지신문] 한국형 에너지 안전관리 시스템이 동남아시아의 다양한 국가에 이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인천 하얏트 호텔에서 ‘제2차 한-아세안 에너지안전정책 포럼’을 아세안 회원국 에너지안전 정책관계자 등 30여명을 초청해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산자부는 에너지 안전 분야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회원국간의 실질적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면서 우리나라의 에너지 안전관리 시스템을 이전하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전되는 시스템은 법령, 기술, 관련 기반 지식 등이 모두 포함된다.

아세안 국가에 시스템을 이전하면 해당 국가의 안전관리 수준은 향상되고, 우리나라의 관련 기업은 현지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어 양국 모두에 도움이 된다. 이 사업은 2011년 베트남에서 가스안전공사에 안전관리 기준, 진단 방법 등 시스템을 전수해 달라고 요청해 시작됐다. 2012년에는 몽골, 2013년에는 인도네시아, 2015년에는 아세안 회원국으로 사업 범위가 확대됐다.

가스안전 분야의 부탄캔 용접기술 기준과 같은 관리법령 체계를 번역해 제공하고, 이것이 이전되는 국가에 자연스럽게 정착되도록 돕는 것도 이번 사업의 중요한 영역이다.

그동안 우리 정부가 가스·전기 안전관리시스템 정책을 편 사례와 경험도 공유한다. 우리나라는 수도관이나 통신선을 굴착할 때 전기안전공사와 가스안전공사에 자동통보체계가 갖춰져 있다. 이 같은 통보체계는 간단한 아이디어이지만, 실제로 큰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다. 가스누출 자동차단기인 ‘퓨즈콕’을 제도적으로 도입하는 방안도 안전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산자부와 전기안전공사, 가스안전공사 등은 해당국가의 안전관리진단 관계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의 에너지 안전진단 방법과 진단현장을 소개하고, 관련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이번에 개최된 포럼과 같은 에너지 안전정책 포럼을 열어 정보공유와 인적네트워크도 형성하고 있다.

‘에너지 안전성 향상 계획’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이번 포럼은 에너지 안전 분야에 대한 다양한 정보공유를 통해 회원국 간 실질적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아세안 회원국 참가자들은 가스공사 인천기지, E1 인천기지, 중부발전 인천화력본부 등 국내 에너지시설을 시찰했다. 올해는 아세안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인들과 아세안 회원국 간 연계망 구축을 위해 국내 11개 기업의 우수제품과 기술을 소개하는 ‘한국의 에너지 안전제품 홍보회’도 함께 열렸다.

장영진 산자부 에너지자원정책관은 “한-아세안 에너지 안전관리 시스템 이전사업이 국제적으로 성공적인 협력모델이 되길 희망하며 한국 정부도 이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강희 기자  knews7@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