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꿈꾼다

한전 양해각서 체결…첫 사업으로 대전시 관내 공동주택 AMI 인프라 구축 안솔지 기자l승인2017.07.13l수정2017.07.13 15: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13일 대전시청에서 대전광역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은 김시호 한전 국내부사장, 오른쪽은 권선택 대전광역시장.

[한국에너지신문] 4차 산업혁명과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한국전력(사장 조환익)과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가 손을맞잡았다.

한전과 대전시는 대전시청에서 '대전광역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을 위해 협약을 추진하게됐으며, 한전과 대전시는 에너지신사업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전과 대전시는 스마트그리드 확산사업, 전기차 충전소 보급확대, 캠퍼스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스마트가전 사물인터넷(IoT)기반 수요관리사업 등 7개 중점사업을 선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첫 협력사업으로 오는 8월부터 대전시 관내 공동주택 1만 2천세대를 대상으로 지능형 전력계량시스템(AMI) 인프라를 구축해, AMI 기반 전력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사업추진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고 한전은 AMI 인트파 구축·운영 및 서비스 제공 등의 사업을 총괄 추진할 예정이다.

김시호 한전 부사장은 "양 기관이 상호협력을 통해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나가도록 하겠다"며 "한전은 이외에도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에너지신산업 분야 협력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솔지 기자  eya@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솔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