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강국 프랑스도 원전 대신 '재생에너지'

원전 비중 75%→50%로... 재생에너지 비중 2배로 이욱재 기자l승인2017.06.14l수정2017.06.19 10: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에너지신문] 세계 2위 원자력 발전 강국인 프랑스가 일부 원전을 폐쇄하는 등 에너지 생산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을 대폭 줄이는 정책을 강력 추진한다고 12일 독일 공영 도이체벨레 방송 등이 보도했다.

니콜라 윌로 프랑스 환경 및 에너지장관은 이날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폐막한 주요 7개국(G7) 환경장관회의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프랑스 발전 비중의 75%를 차지하는 원전 비중을 2026년까지 50%로 낮출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는 총 58개의 원자로를 가동하는 원전대국이지만 1호 원전인 페센하임 원전이 건설된지 40년이 넘는 등 ‘노후원전’ 논란에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을 2배로 높이는 한편 원전 수명연장 인허가 요건을 강화해 단계적으로 원자력 발전 비중을 줄여가겠다는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마크롱 정부는 친환경 에너지 관련 규제를 완화해 총 300억 유로의 민간 투자를 이끌어내고 현재 전력 생산량의 18%에 불과한 친환경 발전 비중을 4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윌로 장관은 “국영 전력기업인 EDF가 소유한 일부 원전을 폐쇄할 것”이라며, "다만 구체적인 폐쇄 시점은 밝히기엔 아직 너무 이르다"고 덧붙였다. 그는 원전 폐쇄가 ‘상징적 조치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해 원전 비중 감축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을 예고했다.

당초 프랑스 대선 전 중도우파 성향의 마크롱 정부가 친 원자력 에너지 정책을 펼 것으로 예상했으나, 환경운동가 출신인 윌로 장관을 기용하면서 이러한 예상은 빗나가게 됐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참사 이후, 독일을 비롯한 각국에서 우파 정부마저도 원전의 위험성과 환경 위해 요소, 방사성 폐기물 매립과 폐로 비용 문제 등을 고려해 원전을 단계적으로 폐쇄하는 정책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욱재 기자  luj111@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욱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