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광역 음폐수바이오가스화시설, 효율성 'UP'

투입 에너지 대비 4.7배 에너지 생산·年 45억 상당 연료비 절감 조성구 기자l승인2017.01.12l수정2017.01.16 09: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음폐수바이오가스화시설 전경.

[한국에너지신문] 유기성 폐자원분야의 모범사례로 운영되고 있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수도권 광역 음폐수바이오가스화시설’이 공정개선 등 기술체계화를 통해 높은 효율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매립지관리공사는 일 500톤 규모의 ‘수도권 광역 음폐수바이오가스화시설’의 2016년도 운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수도권 3개 시·도에서 발생한 음폐수 15만7150톤을 완벽하게 처리(BOD 99.4% 제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5년 처리량 12만5364톤을 125% 초과해 처리한 것이다.

또한 바이오가스의 경우에도 당초 설계 기준인 일일 생산량 2만5737N㎥보다 많은 3만6791N㎥를 생산하고 있으며, 바이오가스 생산에 투입된 LNG, 전력 등 에너지보다 생산된 에너지가 4.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나 매우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독자적인 자체 기술을 개발해 음폐수 발생량이 급증하는 하절기에 수도권 발생 음폐수를 하루 최대 580톤까지 완벽하게 처리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2016년 서울국제발명전시회에서 금상을 수상했으며 공사의 우수한 기술력을 대내·외에 인정받았다.

매립지관리공사는 이러한 음폐수 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이 분야별 직무역량(OJT) 강화로 최적운영방안을 도출하고 자체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노력한 결과인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공사는 우수한 기술력을 체계화하기 위한 자체 운영관리지침서를 개정·발간하고 시설견학, 기술발표회, 기술진단 등 국내·외 지자체, 공기업 해외관계자 등에 시설 준공이후 총 143회에 걸쳐 체계화된 기술과 노하우를 전달하고 벤치마킹의 기회도 제공했다.

이밖에도 생산한 바이오가스를 활용하기 위한 ‘바이오가스 활용시설’을 지난해 9월 준공해 공사 내 자원화시설인 ‘슬러지2단계시설’의 건조열원으로 공급하고 기존 LNG 사용량의 45%를 대체함으로써 연간 약 45억원의 연료비를 절감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음폐수 적정처리는 물론 효율적 운영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생산 및 활용 극대화로 폐자원 선순환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며 “향후 자원순환사회를 선도하는 폐기물처리 전문기관으로써 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성구 기자  inspeer@koenergy.co.kr
<저작권자 © 한국에너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제휴안내기사제보구독신청뉴스레터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에너지신문사  |  대표이사 남부섭  |  서울 다06648  |  220-86-89262  |  서울시 서초구 언남길 31 3층  |  02-3463-4114  |  webmaster@koenergy.co.kr
청소년보호 책임자 : 남부섭
Copyright © 2017 KOREA ENERGY 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