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기차 충전 요금 '1kWh당 170원' 단일화

심야시간엔 120원, BC그린카드 사용 시 60원

2018-04-24     오철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KT는 계절과 충전 시간대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던 전기차 충전요금을 5월부터 단일 요금제로 변경한다고 24일 밝혔다.

KT는 지금까지 계절과 시간대에 따라 전기차 충전요금을 킬로와트시(㎾h)당 최저 130원에서 최고 337원까지 차등을 뒀다. 평균 요금은 ㎾h당 190원이었다.

KT는 이를 계절, 시간과 관계없이 ㎾h당 170원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또한, 전기차 확산을 고려한 고객혜택 확대를 위해 올해 말까지 전기차 충전이 주로 이뤄지는 심야시간(밤 11시∼다음날 오전 9시)에는 30% 할인된 ㎾h당 120원에 제공할 예정이다. BC그린카드를 이용하면 최대 50% 추가할인으로 60원/kWh의 요금으로 충전할 수 있다.

하반기에는 전기차 충전사업자 최초로 모바일 결제 수단인 삼성페이를 도입한다. 사전에 요금을 충전해 현장에서 쓸 수 있는 충전선불카드 적용도 준비 중이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KT는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인 KT-MEG을 기반으로 전국 3000여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하고 있다"며 "전기차 배터리 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과 같은 에너지신사업 개발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