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시그넷이브이, 미국 EV시장 진출

미국 폭스바겐의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시스템 공급 프로젝트 수주

2018-04-19     오철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18일 민관협력 해외동반진출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전기자동차 충전기 제조 강소기업인 시그넷이브이가 미국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미국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폭스바겐의 자회사인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Electrify America)’가 총 20억 달러를 투자해 추진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향후 10년간 미국 내에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2000기 이상의 초고속 충전기를 미국 전역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 수주를 통해 시그넷이브이는 충전기 공급업체로 선정되어 해당 사업에 필요한 급속충전기를 공급하게 됐다.

한국에너지공단은 본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예산 지원뿐만 아니라 캘리포니아 정부 대응지원, 시그넷이브이 기업·기술 홍보, 해외시장 정보제공 등 다각적으로 해외진출을 지원했다. 시그넷이브이는 아시아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수주(340기)에 성공했으며, 향후 추가물량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그넷이브이는 최근 일본 차데모 협회가 지정하는 전기자동차 급속충전 표준 규격 ‘차데모 개정판(Ver1.2)’인증을 최종 통과했고, 상용 전기자동차용 초고속 급속충전기 개발을 완료하는 등 국내 공급 및 수출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이다.

이번에 공급되는 초고속 충전기는 미국 내에 상용되고 있는 급속충전기보다 7배 빠른 속도로 충전해 분당 20마일 이상을 운행할 수 있는 높은 충전효율을 보인다.

강남훈 공단 이사장은 “이번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 사례를 시작으로 국내 에너지신산업 분야 다양한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올해는 공단의 수출지원 프로그램인 '팀코리아 (Team Korea)'의 런칭과 민·관·금융 해외진출 협의체 구성을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