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수급...민·관이 함께 해야

2018-04-06     조성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지난 5일 정부가 제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확정했다. 2년마다 10년 이상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수립해 천연가스 수요예측량, 도입 및 관리 계획, 인프라 확충 방안 등을 정하는 이 계획은 우리나라의 천연가스 산업의 향후 발전 전략과 지향점을 드러낸다.

또 정부는 지난해 제8차 전력 수급계획을 발표하며 친환경 에너지전환정책을 목표로 삼았다. 미래 친환경 발전인 재생에너지로 가는 길의 중간연료로 LNG발전을 늘려 환경을 보존하자는 것도 방안에 포함됐다. 이를 위해 LNG발전 비중을 2017년 16.9%에서 2030년 18.8%로 확대하기로 했다.

13차 천연가스 수급계획에서 정부는 발전용 LNG 수요가 2031년 1709만 톤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12차 천연가스 수급계획 당시 2029년 LNG 발전용 수요 전망치 948만 톤 비해 대폭 증가한 수치다. 2년 만에 예측량이 약 760만 톤이나 차이가 난다. 이는 기존 원전 중심 정책에서 에너지정책의 방향이 친환경 발전으로 바뀐 것을 확연하게 드러내는 대목이다.

문제는 늘어난 발전에 필요한 LNG가 원활하게 공급되는가에 있다. 2030년, LNG 발전량이 목표치대로 18.8%에 달하면 정확한 예측은 어렵겠지만 적게는 몇백톤에서 많게는 천여톤에 이르는 LNG 공급 부족이 생길 수도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13차 수급계획에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2031년까지 가스공사 제5기지를 건설해 저장탱크 20기를 추가로 건설, 수급 안정성을 높이고 주배관도 약 600km 추가 건설해 배관의 효율도 높일 계획이다.

공급안전성을 고려, 수급 포트폴리오 개선 및 구매처 다변화를 추진하고 그 동안 장기계약에서 벗어나 단기-스팟 거래 추진 등 도입 조건 모색 등을 추진한다. 

가장 주목되는 점은 정부와 민간 직수입자와의 수급협의회 구성이다. 협의회 밑에 수급-인프라 2개 분과를 운영해 협력과제를 함께 발굴하고 연 2회 모여 필요사항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정례적인 만남을 위해 가스공사와 직수입자들이 올해 상반기 협력 협약도 추진한다. 관련 산업이 발전하려면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야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