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수자원공사 넨스크라 사업에 융자

2017-05-01     이연준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수주한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 사업에 8700만 달러의 융자를 지원한다. 이 은행이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사업에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넨스크라 사업은 조지아 서북부 넨스크라강에 280MW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짓고 운영하는 사업이다. 총 1조2000억원이 투자된다.  

이 은행은 지난 17일 내부 투자위원회를 열어 넨스크라 사업을 융자 후보사업으로 결정했다. 최종 승인은 오는 9월 27∼28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국토부 측은 "기획재정부, 수자원공사, 한국산업은행과 함께 사업제안에서부터 융자 후보사업결정까지 긴밀히 협력해 참여 결정을 이끌어 냈다"고 말했다. 

수자원공사는 넨스크라 사업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위해 지난해 말 참여가능성을 정부에 타진했고, 정부는 수자원공사와 아시아인프라은행간의 금융협의를 주선했다. 산업은행은 아시아개발은행, 유럽부흥개발은행 등 기존 대주단들의 의견을 조율하는 역할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제금융기구와 협력을 강화해 많은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인프라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