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그린에너지엑스포] 초록빛 에너지 미래를 보다

에너지비즈니스의 큰 장, 제13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

2016-04-07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국내 최대, 아시아 3대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인 ‘제13회 국제그린 에너지엑스포’가 오는 8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진행된다.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에너지신문사, 엑스코,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수소산업협회,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 등이 주관한다.

올해 총 30개국, 250개사, 750부스 규모이며, 태양광 분야와 함께 풍력, 수력, 수소연료전지, 전기차 분야 국내 최고 기업체들이 참여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글로벌 태양광 마켓인사이트를 비롯해 연료전지, 수력, 자원지도, 석탄가스 등 에너지원별 컨퍼런스에 국내외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하여 시장, 기술, 정책, 금융에 이르는 국제 트렌드를 설명하고, KOTRA와 포항테크노파크 공동주관으로 30개국에서 참가하는 100여 개 사의 구매력 있는 바이어와 전시 참가 기업간에 수출상담회도 열릴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파리 기후변화회의에서 온실가스 감축수단으로 강조된 미래형 친환경자동차의 화려한 모터쇼가 개최됐다.

현대자동차에서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하이브리드, 기아자동차에서는 레이, 쏘울, 니로, 제너럴모터스에서는 쉐보레 스파크EV, 르노삼성은 SM3 ZE, 닛산 리프 등 완성차를 전시한다. 대구 이래오토모티브, AFT, 울산 디아이씨 등은 다양한 전기차, 충전기, 관련부품 등 최신 기술과 제품들을 선보였다.

도는 이번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를 통해 국제적인 에너지 네트워크를 구축해 그린에너지 기술 및 인적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 내 그린에너지 기업의 해외 진출과 수출 활로 모색은 물론 도내 그린에너지 기업을 유치하고 투자를 촉진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이번 전시회에 ‘경상북도에너지홍보관’을 4월 6일 ~ 8일까지 3일간 운영하며, 울릉도 친환경 에너지자립섬 조성, 울릉도 맞춤형 전기차 사업, 햇살에너지농사사업, 2016 월드에너지포럼, 동해안에너지클러스터 등 도의 환경과 성장이 조화를 이루는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정책을 적극 홍보해 국내외 에너지관련기업의 투자유치 활성화 및 그린에너지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병윤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경북은 국가 발전의 근간이 되는 에너지 공급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국내 그린에너지산업의 허브로 풍부한 에너지 산업기반과 우수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가지고 에너지복지의 선두주자로 앞장서기 위해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산업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