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에너지컨퍼런스] “해상풍력 PF, 정부 지원에 달렸다”

경제성이 기준 아냐 … 리스크도 커
민간투자 유치하려면 예측 가능해야

2014-04-04     대구=남수정 기자

‘육상풍력과 해상풍력에 대한 파이낸싱에 대한 접근방법은 확연히 달라야 한다’

서영석 삼정KPMG 팀장은 3일 대구 엑스코에서 ‘2014 국제 그린에너지컨퍼런스’의 하나로 열린 ‘2014 글로벌 윈드파워 마켓 인사이트’에서 ‘해상풍력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주제 발표를 통해 ‘육상과 해상풍력 산업 모두 거대한 도전에 직면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솔루션은 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영석 팀장의 발표에 따르면 육상풍력은 산업적 측면에서 성숙기에 도달했다. 기술도 검증됐고, FIT(발전차액지원제), RPS(공급의무화제) 등 확실한 보급시장도 마련된 상태. 트랙레코드도 풍부하고 시장 경험도 풍부하며, 리스크 관리도 표준화 됐다. 특히 육상풍력은 그리드 패리티에 거의 근접해, 변곡점을 지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육상풍력 프로젝트의 사업성은 확보가 됐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 공격적으로 금융 지원에 나서길 기대하긴 어렵다. 다만 풍력 프로젝트는 다른 기반시설(인프라) 프로젝트와 비슷한 수준의 사업성이라고 해도 정책 의존도 때문에 리스크가 존재하는 것이 문제다.

서 팀장은 ‘육상풍력의 정책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풍력산업을 시장에 돌려주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육상풍력과는 달리 해상풍력은 초기 단계로 파이낸싱에 필요한 기술, 경험 등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이다. 지금까지 해상풍력은 경험 부족과 높은 비용, 경제적 타당성 부족, 기술 부족 등의 이유로 비 경제적인 동기에 의해 추진돼 왔다.

이에 따라 투자자 역시 대규모 유틸리티 사업자나 터빈 제조사 정도로 소수에 불과하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리스크 관리도 매우 어렵다. 기술, 시장, 정책 리스크가 어디에 존재하는지 예측하고 대응하는 것이 쉽지 않다. 터빈 제조사나 유틸리티 사업자만이 투자할 수 있는 이유다.

서 팀장은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그는 ‘해상풍력의 투자는 경제성이 기준이 아니다’라며 ‘공공 부문의 지원이 해상풍력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주장했다. 프로젝트 파이낸싱 성공 여부가 정부의 정책적 지원 강도에 달려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서 팀장은 정부의 재정부담을 줄이면서 더 많은 민간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해외에서 이뤄지고 있는 다양한 혁신적인 지원수단에 대해 소개했다.

유럽연합(EU)과 유럽투자은행(EIB)에 의해 추진 중인 PBI(Project Bond Initiative)는 안정적이고 예측가능한 자금 흐름을 창출할 수 있는 프로젝트와 민간기업이 발행한 프로젝트 채권의 신용도를 강화함으로써 기관 투자자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영국의 ‘Greater Gabbard OFTO PLC’ 프로젝트는 EIB의 PBI로부터 지원을 받아 공공채권 시장에 진출한 최초의 프로젝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