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창원 천연가스버스 운행 차질

시공업체 반대, 충전소 부지확보 못해

2001-07-24     한국에너지신문

경남 마산시 및 창원시의 CNG버스 보급정책이 충전소 부지미확보로 진전을 보이지 않고 있다.
마산시의 경우 지난 5월 가포동 시민버스 입구 700m³의 부지를 선정한 바 있으나 충전소 시공업체인 경남에너지가 이에 대해 반대하고 나서 충전소 부지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남에너지 관계자에 따르면 충전소는 버스회사들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용차고지에 설치해야 하지만 가포동 시민버스 입구는 일반 버스회사들과 멀리 떨어져 있어 시민버스 밖에 사용할 수 없는데다 지반이 취약하고 경사가 심해 안전성에도 문제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관계자는 또한 정부정책인 만큼 충전소의 설치 자체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인근 버스회사에 있는 적절한 부지가 선정되면 곧바로 조성공사를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창원시의 경우도 지난 3월 성주 대방동 일대 3군데를 가스 충전소의 조성 후보지로 내정했으나 주민들의 민원을 비롯, 개발제한구역 해제와 부지 보상 문제 등으로 아직까지 부지를 구하지 못한 상태다.

<남형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