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세계 최대 태양광 발전소 건설 계획

북서부 라자스탄주에 4000MW급…2020까지 2만MW

2013-09-24     신승훈 기자

인도가 북서부 라자스탄주에 세계 최대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UPI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라자스탄주에 4000MW급 발전 용량을 갖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인도 전체 태양광 발전 용량인 1759.43MW의 두 배가 넘는 것이다.

발전소가 들어서는 곳은 인도 북서부 지역의 라지스탄주(州). 국영 기업 삼브하르 솔츠가 보유한 93㎢ 규모 부지에 들어설 예정이며 브헬과 인도 파워그리드, 인도 솔라에너지, 힌두스탄 솔츠, 라자스탄 전자기기 등 5개 인도 공기업의 합작 회사가 새 발전소를 운영한다.

인도 정부 이어 이번 발전소 건설이 태양에너지 사업 2단계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며  오는 2020년까지 2만MW 이상의 발전 용량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의 태양광 투자 계획은 건조한 황무지가 많은 라지스탄 주와 구자라트 주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는 화력발전에 전력생산을 의존하고 있는 상태로 매년 전력 부족 문제를 겪고 있다. 지난해 도시 지역 전력 보급률은 94%였으며 교외 지역 보급률은 60%에 불과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