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남 위원, "밀양 송전탑 345kV로 가능하다"

765kV 송전탑 대신 345kV 다중회선 사용가능

2012-10-17     최덕환 기자

밀양 765kV 송전탑 대신 345kV 2회선으로도 신고리 6호기까지 전력수급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제남 지식경제위원회 위원(무소속)은 18일 전력관계기관 국정감사에서 고리 2호기에서 건설예정인 신고리 6호기까지 1만 457MW의 전력을 기존 345kV 3회선에서 신고리-북경남 345kV 2회선만 추가해도 회선당 최대치인 72% 수준에서 1만 722MW까지 송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고리에서 송출되는 345kV 최대 및 평균 송출전력을 분석한 결과, 고리변전소는 “정격용량의 33%~72% 범위에서 전력을 송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동·하계 피크치인 72%의 수준에서 신고리-북경남에 345kV 2회선을 추가해 계산하면 송출전력량이 1만 722MW로, 고리2호기~신고리6호기 총9기의 발전기가 생산할 수 있는 1만 427MW를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은 그동안 신고리 6호기 완공후 생산되는 전력을 765kV 송전선이 아니고서는 수급할 수 없다는 주장을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