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가스공사 LNG물량 수급조절 난항

1998-12-14     한국에너지신문
LNG 수급계약 갱신기한이 오는 15일 만료될 예정이나 현재 내년도 발전용 LNG(액화천연가스)수급 물량을 조절하기 위해 한전과 가스공사가 벌이고 있는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어 정부의 개입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전은 IMF사태 이후 전력 소비량이 줄어들자 발전단가가 가장 높은 LNG발전소 가동을 대폭 줄였으며 당초 장기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추산했던 LNG수요량 5백48만7천t보다 2백30여만t이 적은 3백25만천t을 내년도 수요량으로 제시했다.
 
한전은 톤당 가격이 28만원이나 되는 발전연료를 계속 사용할 경우 수익성이 나빠질 뿐만 아니라 전력요금 인상이라는 부작용도 불가피해 사용량 감축이 불가피하다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이에대해 가스공사는 LNG는 계약물량을 의무적으로 도입해야 하는만큼 한전이 사용량을 늘려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저장시설이 제한된 상태에서 한전이 사용량을 무작정 줄이면 가스를 그대로 날려버릴 수밖에 없어 국가경제적으로 손해라는 논리도 펴고 있다.
 
LNG 수급에 대한 견해차가 심해지면서 한전과 가스공사는 경영자층의 대화를 통해 논의를 시작했지만 아직 양기관간에 협상의 실마리를 풀지 못한 상태다.
 
한편 산업자원부는 한전과 가스공사의 수급조절협상이 지지부진하자 계약 갱신일이 지나면 강제로 중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南亨權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