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번째 '햇살행복발전소' 준공기념식 개최

에너지재단, 한전 농어촌상생협력기금으로 세아푸드 지원

2018-09-12     오철 기자
12일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재단은 12일 전남 담양군 금성면 소재 사회적기업 세아푸드에서 제 20호 햇살행복 발전소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세아푸드의 태양광발전소는 사회적 경제조직에 태양광발전소를 지원하는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으로 완공한 올해 첫 발전설비이다.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은 한국전력공사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을 통해 재단에 지원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으로 조성됐다.

지난해 ‘햇살행복 발전설비 지원사업’으로 사회적 경제조직 19개소에 태양광발전소를, 사회복지시설 22개소와 에너지 취약계층 65가구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전국 읍면지역 소재 30개 사회적 경제조직과 사회복지시설 50개소, 에너지 취약계층 100가구에 태양광 발전소와 발전설비를 지원하고 있다.

지원되는 태양광발전소 30곳의 발전용량은 총 1795kW규모, 복지시설과 가구 150곳은 총 365kW규모이며 발전소 30곳에서 발생하는 수익금은 해당지역의 일자리 유지 창출과 지역사회의 복지 향상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념식에는 조용익 담양 부군수, 김성윤 한전 상생발전본부장, 김형호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우중본 한국에너지재단 사무총장, 금성농공단지 임직원과 마을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