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솔라, "태양광으로 주민과 상생한다"

단양에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소' 조성 업무협약 추진

2018-09-11     조성구 기자
메가솔라가

[한국에너지신문] 지난달 25일 충북 단양 지역에 대규모 태양광발전사업지인 ‘메가 솔라 파크' 기공식을 개최한 메가솔라가 마을 주민과 상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메가솔라는 국내 대표 태양광발전 분야 전문 기업으로서 토목, 전기, 발전사업자 모집 컨설팅, ESS 등 각 분야 전문 인력을 배치해 체계적으로 업무를 추진하고 있는 회사이다.

특히, 메가솔라는 태양광발전소를 추진함에 있어 사업지 마을 주민과 1년 이상의 교류를 통해 태양광발전의 무해성과 주민 피해 방지 대책을 설명하며 상생·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메가솔라는 이번 주민참여형 태양광발전소 조성업무 협약을 추진하며 상생 태양광발전소를 마을에 짓기로 결정했다.

업무 협약식은 ‘메가 솔라 파크' 사업지 인근 마을 주민들을 상대로 진행됐고 주민 참여형 상생 태양광발전소를 조성해 생기는 발전 수익금은 마을에 상생 기금으로 사용될 전망이다.

또한 이번 협약 체결에 앞서 지난 달 충북 단양군에 설치·가동 중인 자사 태양광발전소의 발전 수익금은 전액 단양군에 장학금으로 기부된다.

메가솔라 관계자는 "앞으로도 태양광발전소 조성과 마을 주민과의 소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과의 상생을 통해 지역 공동체와 더불어 살 수 있는 나눔의 발전소 현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