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우시산, 네이버 해피빈과 제품구매식 펀딩… 5일만에 목표초과”

고래보호와 일자리 창출에 네티즌 호응 속 펀딩 진행... 7일 기준으로 452만원 모집 완료

2018-09-07     임은서 기자
네이버

[한국에너지신문] SK이노베이션이 사회적기업으로 육성 중인 우시산이 네이버의 기부, 사회공헌 포털인 해피빈과 공동 제품구매 방식의 펀딩에서 시작 5일만에 목표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우시산은 지난 달 27일 노인, 경단녀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고래를 테마로 직접 제작한 제품을 들고 네이버 해피빈 펀딩에 참여했다. 펀딩을 시작한지 5일만에 목표금액 100%인 300만원을 달성하고 9월 7일 기준으로 452만원 (151%)을 기록하며 목표를 초과 달성하고 있다.

우시산은 지난 2015년 울산시 남구청과 SK 울산CLX가 함께 진행한 ‘사회적 기업 창업팀’ 공모사업에 선정돼 받은 창업 지원금으로 3명의 어르신을 채용하며 창업한 뒤 지난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은 바 있다. 

변의현 우시산 대표는 “실버 세대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은 다양해졌지만, 교육 이후 어르신들이 자립하거나 취업할 수 있는 길은 여전히 좁다”며 “울산을 대표하는 고래가 다시 울산 앞바다에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실버 세대와 취약계층이 취업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행복한 사회적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 말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우시산이 지향하는 가치가 SK이노베이션의 사회적가치 방향과 잘 맞아 다양한 공유 인프라 역량을 통해 대표 사회적기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수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