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대구 공공기관과 지역상생 발전 업무협약 체결

혁신 워킹그룹 발족 공동기금 조성으로 지역 현안 해결 지원

2018-09-07     조성구 기자
가스공사(사장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가 대구혁신도시 및 대구시 소재 11개 공공기관과 대구지역의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5일 지역상생발전 업무협약을 맺었다.

참여기관은 '신용보증기금, 가스공사, 한국감정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장학재단, 한국정보화진흥원, 대구도시공사, 대구도시철도공사, 대구시설공단, 대구환경공단'으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지역 공기업이 공동협업을 진행하는 최초의 모델로 협업활동의 실질적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12개 공공기관은 지난 6월부터 7차례에 걸쳐 진행한 실무협의를 바탕으로 협력분야를 △일자리 창출 지원 분과 △사회적 경제 활성화지원 분과로 나누어 추진한다.

나아가 참여기관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효과적인 협업 활동 활성화를 위한 혁신 워킹그룹(달구벌 커먼그라운드)를 공식 발족키로 했다.

각 기관은 협약 내용에 따라 ▲청년 취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역인재 육성 지원사업(찾아가는 취업연계 프로그램, 특성화된 취업강좌 개설) ▲창업기업 지원사업 ▲사회적 기업 육성 프로젝트 개발 등을 통해 사회적 경제생태계의 질적 성장을 토대로 청년 취업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사업을 추진한다.

또 공동기금을 조성하고 금년도 공동기금은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혁신기술 창업 지원 및 사회적 기업 성장에 우선 지원할 예정이며, 장기적으로는 사회적가치 기금이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달구벌 커먼그라운드 관계자는 "양적 확대 공급 중심의 지원사업 한계를 타파하고 실질적 효과를 높이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관련 유관단체와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