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37.5㎿ 경주풍력발전소 준공

연간 10만㎿h 전력 생산 이산화탄소 4만2천톤↓

2018-09-03     조강희 기자
지난달

[한국에너지신문] 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달 30일 경주 양남면에서 경주풍력발전설비 준공식을 열었다. 
경주풍력발전소는 2012년 16.8㎿ 1단계를 최초 설치한 이래 2017년 2단계 20.7㎿의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현재 설비 규모는 총 37.5㎿로, 3만 가구가 이용할 수 있는 연간 10만㎿h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연간 4만 2000톤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 설비에는 9㎿h의 에너지저장장치를 연계해 전력 피크시에 공급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2012년 경주풍력 1단계를 건설한 이후 20㎿ 호남풍력과 40㎿ 백수풍력을 성공적으로 건설했다. 이번 경주풍력 2단계 준공으로 100㎿급의 풍력발전설비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동안의 경험과 기술을 바탕으로 80㎿급 영광풍력도 건설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열린 준공식에는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박차양 경상북도의원, 이동협 경주시의원, 윤창운 코오롱글로벌 사장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박일준 사장은 “기후변화 심화에 따라 청정에너지 풍력발전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어 경주풍력 준공이 더욱 뜻깊다”며 “준공에 기여가 큰 분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