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20㎿ 신인천발전본부 연료전지 준공

연간 15만㎿h 전력 생산 이산화탄소 6만톤 저감

2018-09-03     조강희 기자
지난달

[한국에너지신문] 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신인천발전본부 내에 20㎿ 규모 1단계 연료전지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해 지난달 30일 준공식을 열었다. 

2.5㎿ 8개를 설치한 것으로 지난해 6월 착공해 6월 완공됐다. 연간 약 15만 6000㎿h 전력을 생산해 수도권 약 4만 3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다. 태양광 120㎿ 규모의 설비와 동일한 전력 생산량이다. 발전소 주변 약 1만 가구에 열 공급이 가능하며, 6만 톤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남부발전은 현재 추진 중인 18㎿ 신인천 연료전지 2단계 건설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부산발전본부 등에도 추가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준공식에는 신정식 사장과 퓨얼셀에너지, 한양산업개발 등의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연료전지는 매연 등 유해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친환경 청정 에너지원이다. 수소와 산소의 반응을 통해 열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한다. 연간 가동률과 면적당 발전효율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