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전국 4개소 해양폐기물 정화 착수

인천·제주·추자·태안항서

2018-09-03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3분기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에 착수한다.

인천항, 제주항, 추자항, 태안항 등 전국 4개소에서 8월 말부터 11월까지 해양환경 개선 및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전국 주요 항만의 바닷속에 침적된 해양쓰레기를 수거한다.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선박의 안전 운항을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공단이 해수부에서 위탁받아 수행한다. 공단은 8월까지 강원 속초항, 충남 대산항 등 10개소에서 폐어구, 폐타이어 등 쓰레기 670여 톤을 수거했다.

박승기 이사장은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