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 국유지·철도부지·사찰 유휴부지 활용 재생에너지 확산

남부발전, 자산관리公·철도公과 동서발전은 조계종과 협력 협약

2018-09-03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발전사들의 재생에너지 확산 노력이 눈물겹다. 이들은 국유지·철도부지·사찰 등 다양한 유휴부지가 있을 만한 곳을 찾아 당사자들과 발 빠르게 협약을 맺고 관련 사업 타당성 조사에 나서고 있다.

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은 지난달 28일 자산관리공사(사장 문창용)와 부산 국제금융센터에서 협약을 맺고 유휴 국유지를 활용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자산관리공사는 현재 관리 중인 국유지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이 가능한 지역의 발굴 및 임대(대부), 인허가 지원 등을 수행한다.

남부발전은 해당 부지에 대한 타당성 조사 등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사업개발을 주도하고 투자와 건설, 운영 등을 담당한다.

공사는 여의도 면적의 152배에 해당되는 국유지를 관리하고 있다. 토지는 62만 7071필지, 면적 4억 4189만㎡, 건물 1255채, 면적 39만 2000㎡를 보유하고 있다.

양측은 중소규모에서부터 대규모까지 다 양한 용량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의 개발은 물론, 새로운 사업모델을 통한 성장동력 발굴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이번 자산관리공사와의 업무협약은 시너지 효과가 매우 클 것”이라며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의 보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문창용 자산관리공사 사장은 “유휴 국유지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사업은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미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또 부산역 선상주차장에도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기 위해 나섰다. 이번 첫 사업 이후에는 철도공사와 철도시설공단 등과 함께 역사와 선로 등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본격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남부발전은 이같은 내용으로 지난달 27일 철도공사, 철도시설공단 등과 함께 협약을 맺었다. 시설 투자와 건설을 남부발전이, 부지제공과 설비운영은 철도공사와 철도시설공단이, 기술 및 제도 자문은 부산대 공공정책연구센터가 맡는다.

이상철 부산대 공공정책연구센터장은 “공공기관이 공동 추진하는 업무를 통해 더욱 가치 있는 혁신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전국에 산재한 사찰의 유휴부지를 사업지로 삼아 재생에너지를 개발한다. 동서발전은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대행 진우스님)과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재생에너지개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유휴부지 재생에너지 개발 이외에도 불교계를 포함한 전 국민적인 친환경 청정에너지 개발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양측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조계종은 종단과 전국 사찰이 보유한 유휴부지 정보를 제공하고, 부지사용 협조 및 관련 행정 업무를 지원한다. 동서발전은 사업 추진이 가능한 부지에 대해 사업 타당성 조사를 하고, 가능한 부지에는 발전소를 건설해 운영하게 된다.

동서발전은 현재 430㎿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 25%를 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개발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불교계와 발전공기업이 미래세대를 위해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해야 한다는 책임감과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