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안전硏, 울산석유화학단지서 유해화학물질 탐지 조사

2018-08-27     이연준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울산 국가석유화학단지에서 유해화학물질 탐지 조사를 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조사는 연구원이 최근 구매한 원거리 유해가스탐지장비를 사용해 이뤄진다.

5억원 상당의 이 장비는 반경 10㎞ 이내에서 유해화학물질 450여 종의 종류와 농도를 실시간 탐지할 수 있다. 이 장비를 이용하면 유출 사고 때 유해화학물질의 양과 확산 방향을 분석해 신속하게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현장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연구원은 2016년부터 울산 국가석유화학단지를 대상으로 근거리 화학물질탐지장비와 대기포집장비, 공기오염도 측정 장비를 이용해 대기 중 유해화학물질을 정기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유해화학물질의 확산 경로와 피해 영향 범위를 예측하고 사고원인을 정밀 분석하는 시뮬레이션 기술을 개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