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서울본부, 아동들에게 책과 뮤지컬 선사

2018-08-27     조강희 기자
한전

[한국에너지신문] 한전 서울지역본부(본부장 조택동)는 관내 4개 지역 아동센터 소속 어린이에게 학습도서를 지원하고 뮤지컬 관람 기회를 제공했다.

서울본부는 지난 14일 관내 12개 지역아동센터에 소속된 어린이 187명을 초청해 뮤지컬 ‘우리는 친구다’를 관람했다.

이 작품은 신나는 친구 만들기를 주제로 하는 가족 뮤지컬이다. 관람 후에는 봉사단원들과 저녁식사도 함께하면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2일에는 아동들의 학습 의욕과 성취도를 높이기 위해 관내 재정기반이 취약한 4개 지역아동센터에 소속된 아동 91명에게 학습도서 185권을 지원했다. 

서울본부 관계자는 “아동들이 훌륭한 사회인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봉사 활동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