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화성 국제테마파크 유치 나서

23일, 경기도·화성시와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2018-08-24     조성구 기자
(왼쪽부터)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와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화성시(시장 서철모)가 지난 23일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화성 국제테마파크’의 성공적 유치와 조성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1만명의 직접 고용유발효과가 예상되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서해안 평화관광 벨트사업’의 중요한 구심점이 될 전망이다.

또한, 관광·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파급효과를 가져와 국가 서비스산업 활성화에도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지난 10년간 추진돼 왔으나, 두 차례 무산 경험이 있었다. 하지만 세 기관이 꾸준히 협의해 유니버설 스튜디오에 국한하지 않고, 세계적 수준의 테마파크를 유치 및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지난 2월 정부 현장 밀착형 규제혁신 추진방안에 반영됨에 따라 재추진 동력도 확보했다. 수자원공사와 경기도, 화성시는 그간 사업 재추진 방안 마련을 위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4백18만9천㎡(송산그린시티 내 동측 부지)의 면적에 테마파크, 워터파크, 상업시설, 골프장 등 세계적 수준의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로 조성될 예정이다.

예상 총사업비 3조 이상이 투입돼 일본, 중국, 싱가포르 등의 주요 테마파크와 경쟁하는 한국의 대표적 테마파크 리조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주거와 레저가 공존하는 수변도시인 송산그린시티에 세계적인 수준의 테마파크를 유치해 그린시티가 국제 관광레저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경기도와 화성시 등 지자체는 물론 관계기관과도 협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