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4차산업혁명 경영대상에서 산업부장관상 수상

사내 4차 산업혁명 추진단 구성 및 10대 중점추진과제 등 인정받아

2018-08-23     오철 기자
김명석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직무대행 박영현)는 22일 국회도서관에서 개최된 2018년 4차 산업혁명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산업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 5월 4차 산업혁명 추진단을 구성해 10대 중점추진과제를 수립·시행 중이며, 집단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공사 4차 산업혁명 추진체계(New KDHC 4.0 Plan)를 추진 중에 있다.

New KDHC 4.0 Plan은 공사 가치사슬(개발-생산․유지보수-수송·분배) 전반에 걸친 4차 산업혁명 적용 기술을 발굴·적용, 지원하기 위한 연구개발 및 인적자원 관리체계로서 공사의 미래 신성장동력 추진의 근간이다.

올해는 혁신전략 실행과제로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에너지 효율 향상'을 추진 중으로, 그 결과 공기업 최초 ‘특허맵 지원 사업’ 도입 및 ‘CO2 저감 기술 개발’을 인정받아 지난 5월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또한 세계 최초 지역난방 통합운영센터 운영으로 외기온도 연동 스마트 발전소 최적 경제운전을 실현했으며, 빅 데이터를 활용한 운영 및 판매 시스템 융합 인터페이스 개발로 약 1천억원의 생산비용 절감 및 11%의 요금 절감 효과를 거뒀다.

사이버 안전 보안체계에 있어서도 랜섬웨어 등 다양한 사이버 공격방식에 적극 대응한 결과, 2017년 정보보안 최우수기관 선정 및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국가적으로 미활용되는 산업 폐열 등 열에너지를 조사해, 생산 및 수요처를 발굴하고 관련 정보를 공공에 개방해 에너지 신산업 발굴을 지원하는 국가열지도 사업 추진을 주도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New KDHC 4.0 Plan을 중심으로 신성장동력 및 미래 신사업 추진을 통해 집단에너지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