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해외 열사용기자재 제조검사 선진화 착수

해외 수입기기의 품질확인을 통한 국민 안전과 재산 보호 앞장

2018-08-22     오철 기자
인도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22일 해외에서 제조‧수입되는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제조검사 매뉴얼을 제작하여 배포했다고 밝혔다. 열사용기자재란 연료 및 열을 사용하는 기기로서 제품으로는 보일러, 압력용기 등이 있다. 

매뉴얼은 검사신청부터 안전한 수입‧설치까지 제조검사의 전 과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신청절차 ▲검사방법 ▲검사기준 및 국내 기술기준에 준하는 도면․강도계산서 작성방법 등을 제조업체, 수입대행사, 설치자 등 대상자들에게 국문과 영문 버전으로 제공한다.

공단은 지난해 12월부터 해외에서 제조‧수입하는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제조검사를 실시하고, 국민생활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기기 안전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현재까지 미국(29대), 일본(19대), 인도(7대) 인도네시아(2대), 중국(2대), 프랑스(1대), 스페인(1대), 총 61대 해외 수입 열사용기자재에 대한 제조검사를 수행했으며, 보일러, 열교환기, 염색기 등 열사용기자재를 국내에 수출하고자 하는 독일, 이탈리아, 미국 등 15개국 7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상담을 실시, 이 중 31개의 해외 제조업체가 제조검사 사업자로 등록을 마쳤다.

공단은 제도 정착을 위해 해외 수입기기의 제조검사와 관련한 다양한 법률적‧기술적 정보를 지원하고 있으며, 공단 전체 검사인력 60명 중 36명을 국제화 무대에 대응할 수 있는 검사원으로 양성하고 전문교육 로드맵 및 기술운영시스템도 새롭게 구상‧실행하는 등 인적자원과 프로세스 선진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열사용기자재 수입기기 제조검사를 통해 해외 수입 제품의 품질을 명확히 점검해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앞장설 것”이라며, “또한 국내에서 제작되는 동종의 열사용기자재도 해외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국산제품 신뢰도 향상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 누리집(www.energy.or.kr)에서 확인하거나 지역협력실(031-260-4449)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