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가즈프롬 PNG 공동연구, 대북 제재와 무관"

북한산 천연가스 수입 사업...제재 풀려야 가능하다 사업 대비한 공동연구 활동일 뿐

2018-08-21     조성구 기자
한국가스공사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가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사가 러시아·북한산 천연가스 수입을 위한 PNG 사업을 본격적으로 검토·추진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김규환 의원은 21일 가스공사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묵인한 채 물 밑에서 러시아와 함께 북한 영토를 가로지르는 천연가스 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가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한북러 PNG 사업의 추진을 위해 러시아 가스프롬사와 비밀리에 접촉하고 있으며 이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무시하는 행위라는 것.

이에 대해 가스공사는 "북한을 통과하는 러시아산 천연가스 가스관 사업은 국제사회의 협조와 對북, 對러 제재 해소 없이는 사업 착수가 불가능하다"며 "가즈프롬과의 PNG 공동연구는 지난 6월 한‧러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한·러 양국이 지지를 표명하고 이미 언론에 공개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현재 공사가 추진 중인 PNG 공동연구는 사업의 기술적 검토 등을 위한 것으로 이는 제재와 무관하며 향후 제재 조치 해소 등 여건 조성 시, 적기에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일 뿐"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