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수급 비상훈련' 실시

2018-08-14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한전은 14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 재난수준의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발전기 고장의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했고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개 비상단계별로 대응 훈련을 진행해 분야별 조치사항을 면밀하게 점검했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예비력에 충분히 여유가 있고, 전력수급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철저히 준비하고 있어 전력공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종갑 사장은 이날 훈련에 참가한 직원들에게 "지금의 전력수급 비상훈련은 국가적으로 큰 재난을 일으킬 수 있는 긴급 상황을 대비한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무더위가 이어지는 9월까지는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전력수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