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건설현장 특별 안전점검

정승일 사장, 경산 와촌~하양 배관이설 현장 안전점검

2018-08-08     임은서 기자

 

7일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7일 건설공사 현장 등 폭염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정승일 사장은 대구경북지역본부 관할 경산 와촌~하양 구간 배관이설 현장을 찾아 현장 안전관리 및 폭염대피소 운영 현황 등을 점검했다.

가스공사는 지난 6일부터 현장 근로자의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정승일 사장의 지시로 폭염경보 발령지역 현장의 오후 1~3시 작업을 강제 중지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달 24일부터 발전용 천연가스 공급 유지를 위한 비상대책을 수립해 전력수급 비상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대용량 발전소 대상 공급관리소를 보유한 서울·경기·인천·부산경남 4개 지역본부에는 이달 말까지 ‘공급설비 특별관리 TF팀’을 꾸려 지속적인 현장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해 발전소 전력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