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정전 방지, 한전과 전기안전공사가 힘쓰겠습니다

2018-08-02     조강희 기자
한전이

[한국에너지신문] 한전이 전기안전공사, 아파트관리사무소 등과 협력해 정전사고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기록적인 폭염으로 갑작스런 정전 사고가 발생하는 아파트가 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폭염이 8월 중순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폭염이 이어질수록 에어컨 등 냉방기기 사용이 늘어나 아파트 정전이 과거보다 많이 발생하고 있다.

한전은 아파트 정전 원인은 대부분 아파트가 자체 관리하는 구내 전력설비가 고장 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소한 부품의 고장이 정전으로 확대되는 경우가 많아 평소 전기안전관리자와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이 정기적인 점검과 유지보수를 충실히 하면 정전을 최소화할 수 있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달 아파트 정전 건수는 전년 동기 43건 대비 112% 증가한 91건이다. 주요원인은 구내 차단기류 48건, 변압기 21건, 개폐기류 6건 등이다. 특히 신축 후 25년 초과 노후아파트 정전 발생률은 1.9%로 15년 미만 아파트의 0.2%에 비해 훨씬 높았다.

한전은 아파트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영세 아파트 노후 변압기 교체비용 중 변압기 가격의 약 50%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열화상 진단장비를 활용해 2만여 아파트 단지의 전력설비에 대한 점검을 시행했다. 올해 98개 단지의 노후 변압기 교체비용 11억원을 지원했다.

아파트 정전이 발생할 경우 한전 직원이 현장에 출동해 설비복구를 지원해 비상발전차 동원, 응급복구설비 설치를 실시하고 있다.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한전은 지금까지 추진해왔던 지원활동에 더해 설비진단을 추가로 시행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안전공사,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과 협력 체제를 유지하고 남은 여름기간 동안 비상발전차, 다목적 변압기 장치, 임시공급설비 등을 최대한 동원해 아파트 정전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