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 활동

2018-08-02     조강희 기자
김종갑

[한국에너지신문] 김종갑 한전 사장이 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알 술탄(Dr. Al-sultan) 왕립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 원장 등과 면담했다. 이는 현지 신규원전 건설사업 수주활동의 일환이다.

김 사장은 알 술탄 원장과 만나 신규원전 사업수주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또 한전의 사업수행 준비현황을 설명하면서 원자력 및 신재생 분야에서의 양사간 협력방안을 협의했다. 사우디 측 주요인사를 면담하며 원전수주 기반 구축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김 사장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은 최근 한전이 2800MW 규모의 사우디 신규원전건설 프로젝트 예비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른 것이다.

사우디 신규원전사업은 세계원전시장에서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사업 이후 처음으로 경쟁입찰로 사업자를 선정한다. 이번 입찰에는 우리나라 이외에도 미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가 참여했다.

사우디 측은 당초 입찰 1단계에서 2~3배수의 예비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모든 입찰국들이 사우디측 최소 요구조건을 만족했다고 판단해 5개국 모두를 예비사업자로 선정했다.

예비사업자가 발표된 이후 한전은 정부와 함께 발빠른 대응체계를 구축해 2단계 입찰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달 2일 백운규 산자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한전아트센터 내에 사우디원전지원센터를 열고, 원전산업계 대표들과 함께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

한전 관계자는 “원전사업 수주기반을 다지기 위해 현지화, 인력양성 등 사우디측의 핵심 관심분야에서의 실질적 이행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러시아, 중국 등 경쟁국도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중동내 영향력 확보를 위한 발판으로 삼기 위해 적극적인 수주활동에 나서고 있다.

김 사장은 “본격적 입찰 2단계 시작에 따라 앞으로 사업수주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를 통해 UAE 바라카 원전에 이은 신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