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제해저기구 이사국 재선출

2022년까지 지위 유지 심해저자원 상업개발 박차

2018-07-27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우리나라가 국제해저기구(ISA) 총회에서 이사국으로 재선출됐다.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등은 지난 26일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열린 제24차 국제해저기구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프랑스, 독일, 인도 등과 함께 심해저활동 주요투자국(B그룹) 이사국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이사국 선출은 네 번째로, 이사국 지위는 2022년까지 유지된다.

국제해저기구에는 1996년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가입했으며, UN해양법 협약 당사국 168개국이 회원이다. 주요 투자국은 우리나라 이외에 독일, 일본, 러시아, 중국, 인도, 프랑스 등 17개국에 이른다.

주요 의사결정은 36개국으로 구성된 이사회를 통해 결정된다. 1986년 지역 안배로 이사국에 처음 진출해 2009년부터는 영국에서 주요투자국 지위를 이어받아 2011년부터는 4년 임기의 주요투자국 대열에 올라 있다.

우리나라는 태평양 및 인도양 공해와 태평양 도서국 EEZ에 5개의 독점탐사광구 총 11만 5000㎢를 확보해 해양광물자원 탐사와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가운데 망간단괴, 해저열수광상, 망간각 등 3개의 광구는 ISA와 계약을 체결했다.

정부는 이번 이사국 진출을 계기로 해당 광구의 2020년대 초 상업개발 전환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