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硏-대우조선, LNG·수소액화 설비 플랜트 기술개발 ‘박차’

2018-07-27     조강희 기자
기계연구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이 차세대 극저온 플랜트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에너지기계연구본부를 중심으로 축적한 미래 에너지 시스템 및 플랜트 성능 향상 연구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전문 기업과 협력해 성과를 내겠다는 것.

에너지기계연구본부는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고 미래 에너지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에너지 시스템과 플랜트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신뢰성 확보를 위한 공정과 기자재 개발에 주력해 왔다. 특히 영하 150℃ 이하의 LNG 액화, 공기액화, 수소액화 등의 극저온 냉동 공정기술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쌓아 왔다. 해당 공정을 구현하기 위한 펌프부터 압축기, 밸브, 열교환기 등의 극저온 기자재 기술과 극저온 플랜트의 안전 신뢰성 기술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

LNG·극저온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도 2015년 구축해 국내 최초로 관련 밸브의 기밀 및 내압시험, 유량 계수 측정시험, 펌프 등 관련 분야의 국제공인시험을 수행하며 국내 조선업계의 LNG 선박 관련 기자재의 성능평가 등 국산화를 지원하고 있다.

기계연구원은 27일 대전 본원에서 대우조선해양과 LNG 및 수소액화 등 차세대 극저온 플랜트 기술개발과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박천홍 원장과 엄항섭 대우조선 중앙연구원장은 이날 LNG 추진 선박과 LNG 플랜트분야의 공정 및 기자재 기술, 차세대 수소추진 선박용 액체수소 공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힘을 합칠 것을 약속했다.

대우조선해양은 LNG 운반선, LNG 연료추진 선박, 부유식 LNG 플랜트 기술이 주력분야다.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가 보유한 공정 실증기술도 우수하다. 기계연구원은 여기에 LNG·극저온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의 기자재 실증기술을 접목해 기술 고도화를 이룰 계획이다.

신기후체제에 적합한 친환경 선박 수송연료로 각광을 받는 수소의 대용량 저장과 공급을 위한 수소액화, 수소추진 기술 분야도 협력을 추진한다. 두 기관은 선박용 수소 에너지 기술 분야에서 선제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박천홍 원장은 “연구원의 극저온 기계기술이 상용화돼 기업 신성장 동력 발굴에 활용될 것”이라며 “한국 해양플랜트와 LNG·수소연료 추진선박 기술 분야의 새로운 장을 열겠다”고 말했다.

엄항섭 대우조선 중앙연구원장은 “LNG 핵심기술 개발로 조선분야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대우조선과 세계적 극저온 기계기술을 보유한 기계연구원의 만남은 우리나라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