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폭염 장기화 대비 ‘총력 대응’ 나서

전국 공급관리소 설비점검·실시간 계통 모니터링

2018-07-26     조성구 기자
김영두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가 최근 폭염 장기화로 전력예비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짐에 따라 재난 수준에 버금가는 비상대응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25일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 등 경영진은 전국 주요 LNG 발전소에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관리소를 직접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지난 24일부터는 폭염재난에 대응하기 위한 종합상황실을 가동해 전력피크 시간대 가스계통 운영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또한, 전국 천연가스 주배관망 계통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감압설비 해제 운영, 계통 차단작업 일정 조정, 계획 정비일정 조정, 이동형 비상발전기 준비, 긴급보수 비상대기조 운영 등 안정적 설비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공사는 지난 19일에는 김영두 안전기술부사장 주재로 전국 사업소 상황실간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LNG 발전소(발전용량 기준 약 34GW)에 천연가스를 공급하는 전국 36개 공급관리소에 대한 설비점검 강화방안 및 현장 근로자 안전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정승일 사장은 “폭염으로 나날이 전력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안전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만큼, 철저한 현장 설비관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