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짙은 회색’ LPG 용기 사용하나요?”

가스안전公 경기本, 현장 점검

2018-07-23     조강희 기자
밝은

[한국에너지신문] 올해부터 사용되고 있는 ‘밝은 회색’ 액화석유가스(LPG) 용기 사용 이행 실태와 가스안전 관리 실태에 대한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는 E1 화성충전소와 SK가스 안양충전소 등 LPG용기충전소 2곳을 방문해 이같은 조사를 벌였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LPG용기 색채 변경은 재검사를 받지 않거나 사용 연한에 따라 폐기해야 할 일부 불법 용기가 유통에 이용되는 데 따른 것이다.

재검사 후 합격 판정을 받은 용기는 ‘밝은 회색’으로 다시 도색돼 판매소 등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두원 경기본부장은 “재검사 LPG용기의 색채변경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