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관내 석탄발전 대기오염 배출량 25% 급감

전체 오염물질 배출량 20%↓ 2025년 감축 목표치 근접

2018-07-23     조강희 기자
서부발전

[한국에너지신문] 충남 관내의 석탄화력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25%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5년 감축 목표치에 근접한 수치다. 전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도 지난해보다 20% 정도 감소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총 8만 7135톤으로 집계됐다. 충남 관내 굴뚝 자동측정기(TMS) 부착 사업장 61곳을 대상으로 측정됐으며 지난해는 2016년 10만 8708톤보다 19.84%인 2만 1573톤, 2015년 12만 2474톤보다 28.9%인 3만 5339톤 감소했다.

배출 장소별로는 석탄화력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지난해 5만 7116톤으로 2016년 7만 6649톤보다 1만 9533톤(25.5%), 2015년 9만 4066톤보다는 무려 3만 6950톤(39.3%)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탄화력발전소별 전년 대비 감축량은 ▲태안화력 5462톤(2016년 2만 5803톤→2017년 2만 341톤) ▲보령화력 9498톤(2만 8634톤→1만 9136톤) ▲당진화력 1911톤(1만 7889톤→1만 1978톤) ▲서천화력 2662톤(4323톤→1661톤) 등으로 집계됐다.

충남도는 이를 토대로 올해까지 석탄화력발전소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1만 6562톤을 줄일 경우 2025년 배출 목표치인 4만 554톤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염물질별로는 질소산화물이 4만7277톤으로 전체의 54.3%를 차지했다. 43%를 차지한 황산화물은 3만 7533톤에 이르고, 먼지는 2089톤으로 2.4%였다.

충남도는 지난해 7월 석탄화력발전소 배출 허용 기준을 오는 2025년까지 국내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충청남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허용기준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시행했다.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수명 단축 및 증설 중단 등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정부에 건의해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 사업장 12곳과 감축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세먼지 다량 배출 사업장 관리를 강화해 안심하고 숨쉬기에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