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혁신네트워크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

국민연금공단·국토정보공사 등 전북혁신도시 4개 기관 참여…혁신과제 발굴 위해 정례 토론

2018-07-19     조강희 기자
19일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와 국민연금공단, 국토정보공사, 출판문화산업진흥원 등 전북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이 국민을 위한 혁신과 협업 과제를 발굴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 전기안전공사는 19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국민연금공단, 국토정보공사, 출판문화산업진흥원 등 혁신도시 관내 기관 담당자들이 함께 한 가운데, 혁신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새로운 협력과제에 대해 토론했다.

전북혁신네트워크는 안전과 문화, 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지역 공공기관들이 국민이 느낄 수 있는 공동 과제를 찾아 혁신 성과를 함께 이끌어내기 위해 만든 협의체다. 3차 회의에서는 일자리 확충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포함해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제 시행과 관련한 기관별 업무 효율성 제고 방안, 공동 사회공헌활동 과제 등 다양한 협력 사항들이 논의됐다.

고성일 기획혁신처장은 “전북 혁신네트워크가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사회적 가치를 일구는 견인차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