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에너지, 급식봉사로 지역사회에 '사랑' 전달

11일 취약계층에게 점심 대접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

2018-07-11     조성구 기자
대성에너지는

[한국에너지신문] 대성에너지(대표이사 강석기)가 11일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임직원 14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의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점심식사를 대접하는 '사랑의 급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배식에 나선 참가자들은 어르신 한분 한분께 밥과 소고기국, 밑반찬을 정성껏 담아드리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께는 직접 배식을 받아 식사를 도와드리는 등 따뜻한 점심을 드실 수 있도록 도왔다.

강석기 대표이사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철을 맞아 한편으로 자칫 소홀해지기 쉬운 주변의 소외계층에 대해서도 배려와 작은 나눔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대성에너지도 지역의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앞장서서 실천하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성에너지는 매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와 함께 무료급식, 사랑의 삼계탕 나눔, 사랑의 빵 나눔 등 다양한 후원과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희망보금자리 후원사업, 쪽방지원사업 등 지역 소외계층의 자활을 돕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