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여름에도 전력수급 이상 없어요’

2018-07-10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5일 전력수급대책본부에서 수급비상 상황을 가정한 ‘유관기관 합동 전력 수급비상 훈련’을 실시했다.

훈련은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이상고온 지속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해 765kV 송전선로와 대용량 발전기가 고장 난 상황을 연출해 진행했다. 훈련 인원들은 수급비상 상황을 인지하고 경보발령과 유관기관 상황전파까지 초기 골든타임을 사수해 최단시간 내에 임무수행을 완료했다.

이들은 예비력이 400만kW미만일 때 전력수급비상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발전기 고장이 또 발생해 예비력이 300만kW미만일 때 ‘주의’ 단계를 확대 발령했다.

전력거래소가 비상 상황에 따른 전력예비력 확보 조치를 시행하면서 ‘관심’ 단계로 완화 발령하는 것으로 훈련은 종료됐다. 상황실 근무자와 계통운영 관제사는 단계별 전력수급비상 발령과 전파 및 예비력 확보 조치를 수행했다.

전력거래소는 매년 3회 이상 수급비상 훈련을 시행한다. 광역정전, 전계통 정전 등 다양한 전력 위기 상황에 대비한 훈련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