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2030년까지 에너지 소비 32.5% 줄인다

지역위 총회서 합의

2018-07-09     조강희 기자

[한국에너지신문] 유럽연합(EU)은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에너지 소비를 32.5% 감축하기로 지난 5일 지역위원회 총회에서 합의했다. 

이에 따라 EU 집행위원회는 EU의 에너지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한다. 합의에 따라 28개 회원국은 2021~2030년까지 국가별 이행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EU 집행위는 다만 각 국가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해 약간의 융통성을 부여하기로 했다. 

집행위 측은 “유럽은 전 세계에서 화석연료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곳이지만 이번 합의는 이를 종식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EU는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지난 1990년 수준에서 40% 감축하기로 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