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비정규직 43명 정규직 전환 완료

공공기관 최초 정규직 전환협의기구 구성해 정규직 전환 협의

2018-07-03     조강희 기자
원자력환경공단이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이 파견 및 용역근로자 174명 중 43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지난해 7월 정부의 정규직 전환계획에 따라 공공기관 최초로 파견 및 용역 인력에 대한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를 구성해 모두 7차례 협의를 통해 174명 중 86명을 1차 전환자로 확정했다.

이중 채용방식이 합의되고 올해 계약이 종료되는 43명은 직접 채용 형태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으며, 나머지 43명은 내년 7월까지 정규직전환을 완료할 예정이다.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전문 기술용역 분야인 경상정비와 방사선 안전분야 등 88명은 추가적인 협의기구를 통해 지속적으로 전환협의를 추진할 방침이다.

차성수 이사장은 "방폐물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공단의 역할에 맞게 최선을 다해주길 당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