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2018 세계가스총회 참가

'LNG TEAM KOREA' 홍보관 운영 2021년 차기 개최국 역량 선보인다

2018-06-27     조성구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한국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가 25일부터 29일까지 미국 워싱턴 D.C 월터 E. 워싱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되는 ‘가스업계의 올림픽’인 2018 세계가스총회(World Gas Conference, WGC)에 참가한다.

가스공사는 행사기간 중 우리나라 천연가스 분야 대표기업으로서 국내 민간기업과 함께 각 사업 분야별 역량을 유감없이 보여줄 ‘LNG TEAM KOREA’ 홍보관을 운영한다.

공사는 천연가스 분야 연구개발 성과물 발표를 비롯해 삼성·현대·GS 등 한국기업이 참여하는 천연가스 수송선, FSRU 사업 등을 적극 소개하고 민간기업의 세계 천연가스 시장 진출 가교 역할 수행 및 상생 협력의 장을 마련한다.

또한 국내 수소산업과 연계한 현대 수소자동차 ‘넥쏘’ 전시, 국내·해외 연구개발 사업 모형·영상, 최초 국산화 LNG 화물창 ‘KC-1’ 제작과정에 대한 VR 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이 세계 가스산업계 주요 기업인 Cheniere Energy, Tellurian, Woodside, LNG-Worldwide LTD 대표들과 함께 ‘The Role of LNG in Shaping the Natural Gas Landscape’를 주제로 기조연설 및 패널 토의에 직접 참여해 세계 최대 LNG 수입자로서의 역할 및 향후 전망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컨퍼런스 분야에서는 지난 3년간 국제가스연맹(IGU)에서 전문 분과위원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4명의 연구원들이 그동안의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 4편을 발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받는다.

정승일 사장은 “세계가스총회는 한국 가스산업의 저력을 글로벌 무대에 적극 홍보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며 “세 번의 도전 끝에 유치한 2021년 6월 대구에서 열리는 차기 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정부 및 지자체, 가스업계가 협력해 전 세계 가스인의 교류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