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신기술을 활용한 '기록관리시스템 구축계획' 발표

기록공동체를 활용한 공공기관 기록문화에 앞장

2018-06-26     임은서 기자

 

한국중부발전

[한국에너지신문]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달 21일과 22일 한국전력공사에서 개최한 제8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에서 신기술을 활용한 '기록관리시스템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공기업의 윤리경영 추진을 위해 2015년 발족했다.

8차 협의회는 한전이 주관하고 한국중부발전을 비롯한 전력 그룹사의 기록관리 담당자가 참석해 공공기관의 기록관리 방향에 대한 발표와 토론으로 마무리됐다.

한국중부발전은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에 인공지능과 챗봇 등 신기술을 적용해 기록물 관리방안을 제시함으로써 향후 기록물서비스 제공 등 기록물분야 혁신 추진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소연 국가기록원 원장은 영상축사를 통해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를 꾸준히 진행해 온 기록담당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열띤 토론과 대화로 기록문화 발전에 공공기관의 역할을 다하라"고 말했다.

제8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에서 한전은 '기록관리 기관 평가 분석과 방향'에 대해 발표했고 서부발전은 '표준기록관리시스템 및 업무관리시스템 도입방향'을 발표했다. 남부발전은 '발전5사 분류체계 공통표준안'을 발표했고 남동발전은 '정부산하공공기관의 업무관리시스템 기능 사례 연구'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제 9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에서는 '기록관리혁신 관련 공공기록물법 개정의견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